미강정신과
로고
> HOME > 소개 >공지사항
 
작성일 : 14-05-26 14:33
음주와 신체적 불안
 글쓴이 : 미강
조회 : 4,436  


 가벼운 신경증을 앓고 있는 분들은 주위에서 많이 접할 수 있습니다.

가벼운 신경증이란 내 주변사람들과의 다양한 관계에서 오는 긴장이나 갈등, 환경적인 영향으로 인한 스트레스에 반응하는 신체적, 신경심리적 증상들을 말하는데, 간단히 정리하자면 다음과 같습니다.

- 신체적 증상 : 두통, 피곤감, 시야흐림, 입마름, 두근거림, 안면홍조, 열감, 목이나 가슴에 뭔가 걸린 느낌, 소화불량, 복통, 자주 반복되는 설사나 변비, 손발의 떨림과 저림, 기타 비특이적인 신체통증

- 신경심리적 증상 : 막연한 불쾌감이나 긴장감, 답답함, 불면, 좌불안석, 초조, 불안, 우울감, 호흡곤란, 감각이상, 공포감


 많은 사람들이 살아가면서 자주 나타났다가 자기치유력에 의해 소실되기를 반복하는 것이 자연스러운 과정입니다. 그런데 이 과정에서 자신도 의식하지 못하는 방어적 습관들이 몸에 배이게 되기도 하는데 그 중 하나가 음주습관입니다.

 소량의 음주를 통해 기분과 신체적 이완을 경험한 사람들은 특별한 문제의식 없이 음주습관을 자연스럽게 받아들입니다. 건강하게 자기 역할과 삶을 수행하고 있는 사람들에게 적절한 음주는 문제가 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점진적으로 양이 늘어나 다소 높은 수준의 음주량을 그대로 유지하는 경우엔 이야기가 달라집니다.

 다소 높은 수준의 음주량이란 어느정도일까요?

 개개인의 차가 있는것은 당연하겠지만, 소주를 기준으로 3잔 이상, 주 3회 이상을 상식적인 기준으로 삼기를 조언합니다. 약 반 병에 해당합니다. 이정도의 음주량을 일정하게 유지하고 있을 때는 몸이 적응을 해서 별다른 신체적 불안을 느끼지 못합니다.

 그런데 어느날 과도한 갈등이나 스트레스를 경험하거나, 이유가 있던 없던 평소보다 많은 양을 마셨을 때에는 위에서 언급한 신체적, 신경심리적 증상들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위와 같은 음주습관을 갖고 있는 분들은 이미 몸과 신경의 상태가 과민한 상태로 셋팅되어 유지되고 있기 때문입니다.

 이러한 상태에 도달하게 되면 스스로 이유를 모르는 몸의 불쾌감과 초조감, 짜증들이 느껴지고 평소 가지고 있었으나 크게 느끼지 못했던 신경증들이 증폭되어 나타납니다. 이를 잘 알아차려서 적절한 휴식과 충분한 수분섭취, 필요에 따라서는 수액요법을 통해 극복하면 되는데, 그러지 못하고 증상을 회피할 목적으로 다시 술을 마시는 악순환에 빠지기도 합니다.

 갑작스럽게 혹은 반복적으로 이유없는 신체적, 신경심리적 신경증상들을 경험하고 있는 분들은 병원을 찾기전에 자신의 음주습관을 먼저 살펴보고 스스로 바꾸는 노력이 선행되어야 하겠습니다.



미강 정신건강의학과 / 정신과

박수경


 
 

 
Total 128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홈페이지를 이전하였습니다. 미강 07-12 6982
2021년 6월 외부강연 일정 안내 미강 06-09 6809
토요일 예약진료 안내 미강 03-20 7728
비급여 진료비 안내 미강 10-17 8726
본원은 [ 그린처방의원 ] 입니다. 미강 10-19 8480
예약 진료 안내 미강 09-18 8768
진료 접수 시간 안내 미강 01-11 12799
[Mizneil] 정신과에 대한 오해와 진실 (1) 미강 04-30 33064
잘못된 편견 - 진료기록이 남으면 불이익이 … 미강 04-04 23788
68 ==[ 외부 강의 안내 ]== 미강 08-20 4051
67 미강 진료실 미강 06-25 4991
66 이념도 변하는 것…거기서 벗어날 때 창조가 … 미강 03-13 3678
65 Anti-angiogenesis, 암에게 가는 신생혈관형성을 … 미강 12-26 3741
64 음주와 신체적 불안 미강 05-26 4437
63 콜버그(L. Kohlberg)의 이론 - 도덕발달 단계의 … 미강 05-19 5418
62 세월호 침몰사고 유가족들과 생존 학생들의 … 미강 05-19 3582
61 친절과 자비, 이것이 나의 종교입니다.... / 달… 미강 05-19 3474
60 더불어 산다는 것... 미강 05-19 3655
59 마음 공부에 대한 큰 스승의 가르침..... 미강 05-19 3558
58 자녀를 위한 철학탐구 I 미강 01-15 3567
57 자녀를 위한 철학탐구 II 미강 01-15 3480
56 "가난한 아이 옷 속의 보물" 미강 01-15 3520
55 추천하고 싶은 책 - [소설 논어] 미강 04-12 5193
54 ** 광명시 의사회 제1회 사진공모전** 미강 12-04 4262
 
 
 1  2  3  4  5  6  7  8  9  
and or
로고